콘텐츠바로가기

안철수 "'제보조작 사건' 정치적·도의적 책임질 것…국민들께 죄송"

입력 2017-07-12 15:52:31 | 수정 2017-07-12 15:53:21
글자축소 글자확대
12일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문준용 취업특혜 의혹 증거 조작' 사건과 관련해 대국민사과를 하고 있다. / 사진=YTN 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12일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문준용 취업특혜 의혹 증거 조작' 사건과 관련해 대국민사과를 하고 있다. / 사진=YTN 캡쳐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가 12일 '문준용 의혹제보 조작' 사건과 관련해 "이번 사건의 정치적 도의적 책임은 모두 대선 후보였던 저에게 있다"며 "모든 것을 내려놓고 반성하고 성찰하겠다"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보 조작 사건에 대한 대국민 입장을 밝혔다. 안 전 대표가 입장을 밝힌 것은 지난달 26일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이 제보사실을 공개한 지 16일 만이다.


안 전 대표는 "참담한 심정이고, 제보조작 사건은 용납될 수 없다"며 "국민들과 심적 고통을 느꼈을 당사자에게도 사과한다"고 했다.

안 전 대표는 모든 책임을 지겠다고 했으나 정계은퇴 등의 구체적인 방법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다. 그는 "정치인으로 살아온 지난 5년 동안의 시간을 뿌리까지 다시 돌아보겠다 원점에서 제 정치인생을 돌아보며 자숙과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고 강조했다.

입장발표가 16일이나 늦어진 것에 대해서 안 전 대표는 "검찰 수사가 이미 시작된 상황에서 사실관계를 정확히 해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고통스러운 마음으로 검찰 수사 과정을 지켜봤다"고 해명했다.

이어 "다당 체제를 향한 국민들의 간절한 열망을 잊지 않겠다"며 "국민의당 구성원들 모두 초심으로 돌아가 재기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검찰이 제보조작 사건 수사를 위해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할 경우 응하겠냐는 기자의 질문에는 "제가 책임질 일이 있으면 책임지겠다"고 답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공공기관 '블라인드 채용' 도입,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