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전문] 안철수 "참담하고 책임 통감…자숙 시간 갖겠다"

입력 2017-07-12 15:58:29 | 수정 2017-07-12 16:00:45
글자축소 글자확대
12일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문준용 취업특혜 의혹 증거 조작' 사건과 관련해 대국민사과를 하고 있다. / 사진=YTN 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12일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문준용 취업특혜 의혹 증거 조작' 사건과 관련해 대국민사과를 하고 있다. / 사진=YTN 캡쳐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사진)는 '문준용 취업 특혜 제보 조작' 사건과 관련해 12일 "저를 지지해주신 국민과 심적 고통을 느꼈을 당사자에게 사과드린다"며 대국민 사과를 했다.

안철수 전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당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보조작' 사건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를 하며 "참담한 심정이다. 국민의당 대선후보로서 책임을 통감한다"고 말했다.

당분간 자숙과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안철수 전 대표는 "앞으로 모든 것을 내려놓고 깊은 반성과 성찰의 시간 갖겠다"며 "정치인으로 살아온 지난 5년 동안의 시간을 뿌리까지 다시 돌아보겠다"고 말했다.


안철수 전 대표는 "실망과 분노는 저 안철수에게 쏟아내시고 힘겹게 만든 다당 체제가 유지될 수 있도록 국민의당에 다시 한번 기회를 주실 것을 호소드린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대국민 사과문 전문.

안철수입니다.

참담한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습니다.

이번 제보 조작사건은 어떤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는 일입니다.

처음에 소식을 들었을 때 저에게도 충격적인 일이었습니다.

국민의당 대선후보로서 책임을 통감합니다.

무엇보다 저를 지지해주신 국민 여러분께 고개 숙여 사과드립니다.

선거 과정에서 묵묵히 헌신해주신 당원 여러분, 동료 정치인들께 사과드립니다.

이번 사건으로 심적 고통을 느꼈을 당사자에게도 사과드립니다.

저는 지금까지 검찰 수사를 지켜보며 깊은 자성의 시간을 보냈습니다.

더 일찍 사과문을 발표하라는 요청도 많았지만, 검찰 수사가 이미 시작된 상황에서는 사실관계를 정확히 알아야 한다고 생각했습니다.

검찰 수사를 지켜보는 것이 필요하다고 판단했습니다.

고통스런 마음으로 지켜보았습니다.

어제 이준서 전 최고위원이 구속됐습니다.

법원의 판단을 존중합니다.

검찰의 공정하고 투명한 수사가 이뤄지도록 당이 적극 협조할 것을 당부합니다.

국민의당은 지난 총선을 통해 3당 체제를 만들었습니다.

국민들께서 역사적인 다당제를 실현해 주셨습니다.

하지만 신생 정당으로서 체계를 제대로 잡지 못한 한계도 갖고 있었습니다.

이번 사건은 검증 부실이 치명적인 결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사실을 보여줍니다.

결국, 명예훼손을 넘어 공명선거에 오점을 남겼습니다.

제대로 된 검증 시스템을 갖추지 못한 것도 모두 저의 한계이고 책임입니다.

이번 사건에 대한 정치적, 도의적 책임은 전적으로 후보였던 제게 있습니다.

모든 짐은 제가 짊어지고 가겠습니다.

거듭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앞으로 모든 것을 내려놓고 깊은 반성과 성찰의 시간을 갖겠습니다.

정치인으로 살아온 지난 5년 동안의 시간을 뿌리까지 다시 돌아보겠습니다.

원점에서 저의 정치 인생을 돌아보며 자숙과 성찰의 시간을 갖겠습니다.

이번 사태로 존폐 위기로까지 내몰린 국민의당도 혼신의 노력을 할 것이라 믿습니다.

다당제를 실현해 주신 국민들의 뜻을 준엄하게 받들어 새로운 정당으로 거듭나리라 믿습니다.

실망과 분노는 저 안철수에게 쏟아내시고 힘겹게 만든 다당 체제가 유지될 수 있도록 국민의당에 다시 한 번 기회를 주실 것을 호소드립니다.

지금까지 항상 책임져 왔듯이 앞으로도 그럴 것입니다.

반성과 노력을 멈추지 않겠습니다.

국민 여러분의 질책을 달게 받겠습니다.

처음 마음을 되새기며 돌아보고 또 돌아보겠습니다.

다시 한 번 국민 여러분께 깊은 사과의 말씀 드립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