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인천 초등생 母 "눈도 못 감고 얼굴은…" 증언에 살인범 반응은?

입력 2017-07-13 08:12:51 | 수정 2017-07-13 08:12:51
글자축소 글자확대
인천 초등학교 살인사건 피의자 김양과 공범. / SBS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인천 초등학교 살인사건 피의자 김양과 공범. / SBS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화면


인천 초등생 살인범 김양(17)의 재판에 증인으로 피해아동(8·여)의 어머니가 출석했다.

지난 12일 인천지법 형사15부(허준서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인천 초등생 살인사건 주범 김양 재판에서 검찰 측 증인으로 피해 초등생의 어머니 김모(43)씨가 출석했다.

출석한 김씨는 아이 시신을 발견했던 당시를 설명해달라는 요청에 "아이가 돌아올거란 생각만했다. CCTV에 올라가는 장면이 있길래 내려오는 장면 찾길 기대하며 보고 있었는데 형사들이 어느순간 조용해져서 뭔가 잘못된걸 알았다"고 밝혔다.

또 그는 딸의 발인을 지켜본 후 "염을 하시는 분이 아이의 얼굴은 괜찮다고 해서 잠자는 얼굴을 생각했는데 그럴 줄 몰랐다"며 "눈도 못 감고 얼굴의 반이 검붉은 시반으로 돼 있었다"고 담담하게 전해 재판장을 숙연하게 했다.

이때 피고인석에 있던 김양은 고개를 숙이고 흐느끼며 "죄송합니다"라고 말했다.

피고인을 대면하는 고통을 감수하고 증인으로 출석한 이유에 대해서는 "우리 아이는 그렇거 죽어서는 안되는 아이였다. 세상 누구도 마찬가지다. 김양이 언젠가 사회에 나오겠지만 우리 아이가 가정에서 얼마나 소중한 존재였는지와 김양 스스로 자기가 얼마나 큰 죄를 지은건지를 알았으면 좋겠다. 다시는 이런 범죄가 일어나지 않도록 엄하게 처벌해달라"고 말했다.

한편 김 양은 지난 3월29일 인천시 연수구 한 아파트 부근 공원에서 만난 초등학생을 자신의 집으로 데려가 살해한 뒤 사체를 훼손하고 일부를 공범인 박양에게 준 혐의로 기소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