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옐런 의장 "연내 보유자산 축소 시행 예상"

입력 2017-07-13 08:14:26 | 수정 2017-07-13 08:14:26
글자축소 글자확대
재닛 옐런 미 연방준비제도 의장.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마치고 기자회견에서 발언하는 모습. 사진=블룸버그 중계화면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재닛 옐런 미 연방준비제도 의장.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마치고 기자회견에서 발언하는 모습. 사진=블룸버그 중계화면 캡처


재닛 옐런 미 중앙은행(Fed) 의장이 12일(현지시간) 연내 보유자산 축소를 강하게 시사했다. Fed의 자산축소는 금리 인상과 비슷한 효과를 유도한다. 옐런 의장은 기준금리에 대해서는 경제 및 고용 여건을 고려하면서 앞으로 몇 년에 걸쳐 점진적으로 인상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밝혔다.

옐런 의장은 이날 미 하원 재무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해 "Fed는 올해에 보유자산 축소를 시작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Fed가 보유하고 있는 채권 중 만기가 돼 돌아오는 원금의 재투자를 축소하는 방식으로 "자산을 점진적으로 축소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자산축소 규모에 대해서는 "불확실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Fed는 지난달 13~14일 열린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에서 보유자산 축소 시점을 본격적으로 논의했다. 옐런 의장은 회의에서 보유자산 축소를 제안했으며, 복수의 위원들은 앞으로 2~3달 안에 보유자산 축소를 시작하자고 발언했다.

미 언론은 이르면 9월께부터 Fed가 보유자산 축소를 시작할 것으로 전망했다. Fed는 그동안 국채 및 부동산담보대출증권(MBS) 만기가 돌아오더라도 이를 다시 매입해 시중에 풀린 유동성을 유지해왔다. Fed의 보유 자산은 금융위기 이전에 1조 달러에 못 미쳤으나, 현재는 4조5000억 달러로 불어났다.

옐런 의장은 "자산축소를 통화정책의 주요한 수단으로 사용할 의도가 없다"며 금리 인상과 자산축소를 동시에 할지에 대해서도 "결정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현 금리 수준에 대해서는 "중립(neutral) 이하"라며 "중립 수준에 도달하기 위해 금리가 많이 오를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옐런 의장은 "미국 경제가 향후 2~3년 동안 고용시장이 더욱 견고해지고 물가도 2%까지 오르면서 완만하게(moderate) 성장할 것"이라며 "미국 경제가 성장하고 고용이 확대됨에 따라 금리는 몇 년에 걸쳐 점진적으로 올라가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