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마이웨이' 장미화, 전 남편 100억 빚에 30년간 노래 "집도, 땅도 다 줬다"

입력 2017-07-13 09:54:29 | 수정 2017-07-13 09:54:29
글자축소 글자확대
장미화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기사 이미지 보기

장미화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1970년대 ‘안녕하세요’로 많은 사랑을 받았던 가수 장미화가 우여곡절이 많았던 그동안의 삶에 대해 고백했다.

13일 밤 방송되는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 결혼과 함께 은퇴를 선언했다가 3년 만에 돌연 이혼한 장미화의 근황이 공개된다.

장미화는 가수생활 약 30년간 오직 전 남편이 진 빚을 갚기 위해 노래했다고 밝혔다. “100억, 한 100억 되죠. 1993년도부터 제가 갚기 시작했어요. 그때 제 개인 주택이 4억 몇 천이었으니까 지금 그 집이 30억인데 그 집을 다 주고도 오피스텔도 주고 땅도 주고 다 줬어요. 삼십 몇 년 부른, 노래 관둘 때까지 30년 부른 값을 다 털어주고도 모자랐죠.”

처절한 외로움 속에 혼자 아들을 키운 장미화에게 가장 큰 힘이 되어주었던 사람은 바로 어머니였다. 그런 어머니가 돌아가신 후 슬픔에 빠져 해서는 안 될 생각까지 했다.

“어머니한테 얼마나 큰 죄를 지었는지 몰라요. 9.11 테러 때 미국에 있었는데, 열흘 뒤에 돌아가셨거든요. 그래서 제가 임종을 못 하게 됐잖아요. 모기장을 열고, 집이 8층이었는데, 여기를 뛰어 내려야 하나, 말아야 하나. 엎친 데 덮친 격이라고, 막 몰아들어오는 거예요. 빚쟁이가 사람 끌고 저희 집 들어와서 난리치고 그럴 때거든요. 내가 죽어버릴까”

삶의 끝을 생각 했던 그녀를 다시 일으켜 세운 힘은 바로 아들과 나눔봉사. 그녀는 17년째 불우 이웃을 위한 나눔바자회를 열고 있다. 바자회의 실질적인 행동대장 아들을 비롯, 강부자, 현 숙, 배일호가 함께 한 나눔바자회 현장을 공개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