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교육청 "숭의초, 학교폭력 은폐"…학교측, 특별감사 결과 반박

입력 2017-07-13 10:08:57 | 수정 2017-07-13 10:08:57
글자축소 글자확대
숭의초등학교 / 사진=TV조선기사 이미지 보기

숭의초등학교 / 사진=TV조선


숭의초등학교가 대기업 회장 손자와 연예인 아들이 연루됐다는 의혹이 제기된 학교폭력 사건을 조직적으로 은폐·무마하려 한 사실이 서울시교육청 감사 결과 드러났다.

서울시교육청은 지난달 21일부터 8일동안 숭의초등학교에 대한 특별감사를 벌였고, 재벌회장 손자와 연예인 아들이 연루된 학교폭력 사안을 학교 측이 은폐·축소했다는 감사 결과를 12일 밝혔다.

교육청은 피해 학생 부모가 A군을 가해 학생으로 지목했지만, 학교 측이 학교폭력대책위원회 심의 대상에서 A군을 누락시켰다고 밝혔다.

사건 직후 학생 9명이 작성한 진술서 18장 중 6장이 사라졌고, 사건 관련 진술서와 회의록이 가해 학생 측에 전달된 사실도 드러났다.

하지만 숭의초등학교는 '숭의초등 교육청 감사결과 소명자료'를 내어 이 같은 결과를 정면 반박했다.

학교 측은 "교육청은 일방적 피해 주장만을 앞세운 '재벌 총수 손자, 연예인 아들이어서? 사라진 가해자'라는 선정적 제목의 보도 내용에서 한 발자국도 벗어나지 못한 채 결코 폭행에 가담한 바 없다는 당사자와 목격자 주장을 무시했다"며 "학교가 재벌가 학생을 감싸며 사안을 은폐·축소했다는 의혹만 나열하고 근거는 제시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또 "피해학생 측이 5월 30일에야 (대기업 회장 손자를) 가해자로 지목했다"는 기존 주장도 고수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