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보수야당, 박정희 기념우표 발행 취소에 일제히 반발

입력 2017-07-13 15:46:11 | 수정 2017-07-13 15:59:00
글자축소 글자확대
SBS 방송화면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SBS 방송화면 캡처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은 13일 정부의 '박정희 전 대통령 탄생 100주년 기념 우표' 발행 취소 결정에 일제히 반발했다.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 간사인 한국당 박대출 의원은 성명을 통해 "문재인 정부는 국민이 생생하게 기억하는 경제 부흥의 역사마저 부정하는 것이냐"면서 "정치적 공과를 떠나 이런 업적을 기념하는 100주년 우표 발행에 정권의 이념 논리가 개입돼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박 전 대통령 탄생 100주년 우표를 취소할 하등의 이유도 없다"며 "역사를 정권의 전리품으로 취급하는 것을 그만두길 경고한다"고 말했다. 이어 "2024년 김대중 전 대통령의 탄생 100주년에 지금의 작태가 부메랑이 될 수 있음을 직시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같은당 전희경 대변인도 전날 논평에서 "정권이 바뀐 지 백일도 채 안 돼서 전임 정부가 결정한 사업이라는 이유만으로 하루아침에 손바닥 뒤집듯이 백지화하는 것은 납득할 수 없다"면서 "전임 대통령의 업적을 기리는 것마저 포기하는 매우 후진적이고 퇴행적인 행태"라고 비판했다.

전 대변인은 "권력에 따라 전임 대통령 기념마저 흔들리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기념우표 발행은 계획대로 진행되는 것이 순리"라고 강조했다.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도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전체회의에서 "이 정부는 야당 시절 국정교과서 관련해 특정 정권이 역사를 평가·재단해선 안 된다고 했다"며 "많은 국민이 공과가 있어도 우표 발행은 가치가 있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더더욱 납득할 수 없는 것은 우정본부 우표 발행결정위원회에서 9명 모두가 우표 발행을 찬성했다가 이번에 그 의원들이 그대로 참석해 반대 8, 찬성 1이 됐다"며 "보이지 않는 손이 작용했다는 의혹을 사기 충분하고, 이런 일이 쌓이면 정권은 무너지게 돼 있다"고 비난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