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열' 200만 관객 돌파… 이준익 감독 작품 3500만이 봤다!

입력 2017-07-14 09:55:00 | 수정 2017-07-14 11:45:23
글자축소 글자확대
[텐아시아=조현주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박열’
영화 ‘박열'(감독 이준익)이 지난 13일 누적 관객수 200만 명(14일 오전 8시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 기준 2,005,276명)을 돌파했다.

특히 이준익 감독은 ‘박열’의 200만 관객 돌파와 동시에 그간 연출한 12편 작품의 누적 관객수가 3,500만 명을 돌파하는 쾌거를 이뤄냈다. 이와 같은 흥행 기록은 작품성과 흥행성을 모두 입증 받으며 이름만으로도 신뢰감을 주는 대한민국 대표 감독의 면모를 입증한 것이라 더욱 이목을 집중시킨다.

‘박열’은 시대극의 틀을 깬 새롭고 강렬한 스토리로 2030세대의 마음을 사로잡은 것은 물론, 실화가 주는 진정성과 뜨거운 감동의 메시지로 중장년층 관객을 극장으로 이끌고 있다. 여기에 철저한 고증을 바탕으로 전국 중·고등학교의 단체 관람 열풍까지 일으키며 전 세대의 관객들의 폭발적인 입소문 속에 꾸준한 흥행세를 유지하고 있다.

개봉 3주차에도 장기 흥행을 이어가며 한국 영화의 자존심으로 우뚝 선 ‘박열’의 주역들이 200만 돌파 기념 특별 인증샷을 공개했다. 이준익 감독을 비롯해 ‘박열’에서 불령사 동지로 똘똘 뭉쳤던 이제훈, 최희서, 민진웅, 윤슬, 배제기, 최정헌과 압도적인 존재감을 내뿜었던 김인우, 김준한은 200만 관객 돌파를 기념해 한자리에 모여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관객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뿐만 아니라 ‘동주’에서 윤동주 역으로 이준익 감독과 호흡을 맞췄던 강하늘이 깜짝 등장해 유쾌한 웃음을 자아낸다.

‘박열’은 1923년 도쿄, 6천 명의 조선인 학살을 은폐하려는 일제에 정면으로 맞선 조선 최고 불량 청년 박열(이제훈)과 그의 동지이자 연인 후미코(최희서)의 믿기 힘든 실화를 그린 이야기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