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장한 종근당 회장 "참담한 심정…자숙의 시간 갖겠다"

입력 2017-07-14 10:38:33 | 수정 2017-07-14 10:41:39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장한 종근당 회장 /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이장한 종근당 회장 / 사진=최혁 기자




자신의 차를 모는 운전기사에게 상습 폭언을 일삼은 것으로 드러난 이장한 종근당 회장이 14일 종근당 본사 사옥에서 공식 사과했다.

이장한 회장은 "최근 언론에 보도된 일과 관련해 물의를 일으킨 점 깊이 사과드린다"며 "저의 행동으로 상처를 입은 분들께 용서를 구하고 머리숙여 사죄한다"고 말했다.

이어 "평소 종근당을 아끼고 성원해주신 모든 분들과 종근당 임직원들에게도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장한 회장은 "이 모든 결과는 저의 불찰에서 비롯됐다"며 "한없이 참담한 심정"이라고 사과했다.

또 "따끔한 질책과 비판 모두 겸허히 받아들이고 깊은 성찰과 자숙의 시간을 갖도록 하겠다"며 "상처 받은신 분들을 위로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 또한 찾도록 할 것"이라고 유감을 표명했다.

이장한 회장은 사과를 마친 후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지 않고 자리를 빠져나갔다.

앞서 이장한 회장은 자신의 운전기사에게 "XXX 더럽게 나쁘네" "도움이 안 되는 XX. 요즘 젊은 XX들 빠릿빠릿한데 왜 우리 회사 오는 XX들은 다 이런지 몰라" 등의 막말을 쏟아낸 것으로 밝혀져 논란이 일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