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운전기사 폭언' 이장한 종근당 회장 "자숙의 시간 갖겠다"

입력 2017-07-14 10:40:51 | 수정 2017-07-14 10:40:51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장한 종근당 회장 /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이장한 종근당 회장 / 사진=최혁 기자


자신의 차를 모는 운전기사에게 상습적인 폭언을 일삼은 것으로 드러난 이장한(65) 종근당 회장이 공식 사과했다.

이장한 회장은 14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종근당 본사 15층 대강당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저의 행동으로 상처를 받으신 분께 용서를 구한다"고 말했다.

이장한 회장은 "머리 숙여 사죄한다"며 "이 모든 결과는 저의 불찰에서 비롯돼 참담한 심정으로, 따끔한 질책을 모두 겸허히 받아들이겠다"고 덧붙였다.

이장한 회장은 "깊은 성찰과 자숙의 시간을 갖겠다"고 했지만 구체적인 향후 거취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그는 공식 사과문 발표 후 별다른 질문을 받지도 않았다.

전날 이 회장은 자신의 차를 모는 운전기사를 상대로 폭언을 일삼았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이를 뒷받침하는 녹취록이 공개돼 여론의 지탄을 받았다.

녹취록에서 이 회장은 운전기사를 향해 "XXX 더럽게 나쁘네" "도움이 안 되는 XX" "XX 같은 XX. 너는 생긴 것부터가 뚱해가지고…" "아유 니네 부모가 불쌍하다. 불쌍해" 등의 폭언을 쏟아냈다.

이장한 종근당 회장 /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이장한 종근당 회장 / 사진=최혁 기자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