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복제 무대 #MC 강호동 #하현우 첫 고정… '수상한 가수'를 즐기는 법

입력 2017-07-14 10:39:00 | 수정 2017-07-14 11:44:58
글자축소 글자확대
[텐아시아=조현주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수상한 가수’
tvN ‘수상한 가수’가 드디어 베일을 벗는다. 복제무대부터 MC 강호동의 활약과 하현우의 첫 예능 고정 등 관전 포인트를 살펴봤다.

‘수상한 가수’는 대한민국 대표 인기스타들이 무명가수의 복제가수로 빙의해 환상의 무대를 꾸미는 음악 예능 프로그램이다. MBC ‘복면가왕’으로 국내 음악 예능에 한 획을 그은 민철기PD가 tvN에서 첫 선보이는 신작으로 기대를 산다.

◆ 복제가수X무명가수, 모두를 열광케 한 무대 공개!

‘수상한 가수’에서는 스타들이 무명가수의 복제가수가 되어 무대를 꾸민다. 한때 반짝했던 옛 가수부터 오랫동안 무명의 그늘에 지쳐 포기직전인 가수, 무대에 설 기회조차 없던 만년 신인가수들까지. 우리 주위에 숨겨진 수많은 실력 있는 가수들을 양지의 무대로 이끌어 내는 책임 육성 프로젝트가 될 전망이다. 진짜를 위한 스타들의 환상적인 복제무대가 어떨지 새롭게 탄생할 숨은 진주는 누구일지 방송 전부터 기대를 모은다.

민철기PD는 “무명가수에게 부족한 인지도를 스타들이 채워주는 것이 프로그램의 콘셉트다. 무명가수와 복제가수가 사전에 만나 교감을 나누고 캐릭터 분석을 통해 환상적인 복제무대를 선보인다. 이들의 상호작용이 극대화된 멋진 무대를 만나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높였다.

◆ 국내최고 MC 강호동! 음악예능도 완벽접수!

그 동안 음악쇼에서는 만나보기 어려웠던 강호동이 ‘수상한 가수’의 MC를 맡아 에너지 넘치는 진행과 웃음을 선사한다. ‘수상한 가수’는 단지 노래와 무대를 보여주는 쇼가 아니다. 뛰어난 실력을 지녔지만 음지에 머물러 있던 가수들에게 대중 앞에 자신의 노래를 들려줄 수 있는 기회를 주고 그들의 이야기를 전한다. 강호동이 탁월한 진행능력을 토대로 실력자들의 진솔한 이야기를 끄집어내고, 복제가수의 환상적인 무대를 더욱 빛내줄 것으로 기대된다.

◆ 개그맨 이수근, 작곡가 김형석, 음악대장 하현우 ‘수상한 판정단’ 활약!

환상적인 무대 퍼포먼스를 평가할 ‘수상한 판정단’으로는 이수근, 김형석, 하현우와 함께 박소현, 붐, 허영지가 첫 녹화에 참여했다. 특히 국카스텐 하현우는 ‘수상한 가수’를 통해 데뷔 이후 최초로 예능프로그램에 고정 출연했다. 하현우는 “나 역시 막노동을 뛸 정도로 힘들었던 무명시절이 있었다. 무명가수들이 음악에 대한 열정과 꿈을 포기하지 않도록, 그들에게 희망을 불어넣어주기 위해 프로그램에 출연을 결심했다”며 “노래를 부르는 분들을 판정하기 보다는 그들과 같은 마음으로 응원을 전하려고 한다. 프로그램의 진솔한 기획의도에 많은 시청자 분들이 공감을 전할 것 같다”고 말했다.

◆ 첫 방송부터 특별하다! 90분 특별편성 결정!

tvN은 “‘수상한 가수’ 첫 방송을 기존 계획했던 70분 보다 20분 늘려 90분간 방송하는 특별편성을 결정했다”며 “첫 녹화에서부터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을 환상적인 복제무대가 탄생했다. 경연 룰에 대한 시청자 분들의 이해를 돕고, 보다 다양한 재미를 선사하고자 첫 방송만 특별히 90분간 방송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편성에 따라 ‘수상한 가수’는 14일에는 오후 8시에 첫 방송하고, 이후 2화부터는 매주 금요일 오후 8시 20분에 방송된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