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소녀시대 수영, 여권 해프닝…공항에 덩그러니 남겨져

입력 2017-07-14 10:54:50 | 수정 2017-07-14 10:54:50
글자축소 글자확대
수영 여권 해프닝
수영 여권기사 이미지 보기

수영 여권


소녀시대 수영이 여권 해프닝을 벌였다.

14일 오전 소녀시대(수영 윤아 유리 티파니 태연 써니)는 해외공연 참석 차 김포국제공항에 모였다.

이때 수영을 제외한 소녀시대 멤버들만 출국장에 들어갔다. 수영은 여권을 두고 와 출국이 불가능했기 때문.

관계자가 수영의 여권을 가지러 간 사이 수영은 혼자 출국장 안쪽에 덩그러니 앉아서 기다렸다. 이후 여권을 건네받은 수영은 환한 미소를 지으며 출국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