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다만세' 정채연 칭찬나선 백수찬 감독 "좋은 재능과 가능성 가진 배우"

입력 2017-07-15 11:58:51 | 수정 2017-07-15 11:58:51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다시만난세계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다시만난세계



‘다시 만난 세계’ 백수찬감독이 정채연의 연기를 칭찬했다.

19일부터 첫 방송되는 SBS 수목 드라마스페셜 ‘다시 만난 세계’(이하 '다만세')는 열아홉살 청년 해성과 동갑 친구인 서른한 살 여자 정원, 이처럼 12년 나이 차이가 나는 동갑 소꿉친구 남녀의 판타지 로맨스드라마로, ‘냄새를 보는 소녀’, ‘미녀 공심이’이후 세 번째로 뭉친 이희명 작가와 백수찬 감독의 작품이다.


'다만세'에서 정채연은 어린 정정원을 연기하게 된다. 해성(여진구 분)과 친구인 정원은 해맑고 경쾌한 말괄량이소녀로, 어릴 적부터 만화 그리는 취미를 가진 캐릭터로 설정됐다.

정채연에 대해 '다만세' 백수찬 감독은 “수줍음도 있고, 무엇보다도 매력적이다. 그리고 좋은 재능과 가능성을 가지고 있더라”라고 “밝고 해맑을 뿐만 아니라 폭넓은 감정표현을 해야하는 정원 캐릭터에도 잘 어울렸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백감독은 “연기에 대한 열정이 정말 대단하다. 지금도 본인 스스로 엄청나게 열심히 연습하고 나서 연기에 임하고 있다”라며 “채연씨가 진정한 연기자로 거듭날 수 있도록 모든 분들도 같이 응원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