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홍대 클럽에서 만취한 20대 흉기난동…14명 부상

입력 2017-07-15 15:47:11 | 수정 2017-07-15 15:47:11
글자축소 글자확대
서울 마포경찰서는 15일 박모 씨를 특수상해 혐의로 체포해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박씨는 이날 새벽 3시 20분께 서울 마포구 홍익대 부근 한 클럽에서 깨진 소주병을 휘둘러 손님 14명을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박씨는 깨진 소주병을 잡고 주변에 있던 사람들의 목과 얼굴 부위 등을 찌른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박 씨 가까이 있던 정모 씨는 왼쪽 목 부위를 다쳐 수술을 받고 중환자실에서 치료받고 있다.

생명에는 지장이 없으나 수술 경과를 지켜봐야 하는 상태다.

부상자 14명 중 11명은 박씨가 휘두른 소주병 때문에 다쳤고, 3명은 주먹으로 폭행당한 것으로 파악됐다.

정씨를 제외한 13명은 치료를 받고 모두 귀가했다.

대학을 그만두고 현재 무직인 박씨는 이날 일행 3명과 함께 지인의 생일을 축하하러 클럽을 찾았다가 다른 손님과 시비가 붙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112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박씨가 술병을 들고 다른 손님들과 대치하는 것을 보고 술병을 빼앗은 뒤 현장에서 체포했다.

경찰은 클럽 내부 폐쇄회로(CC)TV와 목격자 진술 등을 토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와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이르면 16일 박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