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인비 US오픈 2R에서 컷 탈락, 2007년 LPGA 진출 이후 처음

입력 2017-07-15 16:14:35 | 수정 2017-07-15 16:37:08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JTBC GOLF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JTBC GOLF



'골프 여제' 박인비가 US오픈에서 처음 컷 탈락을 경험했다.

박인비는 15일(한국시간) 미국 뉴저지 주 베드민스터의 트럼프 내셔널 골프클럽(파72·6천668야드)에서 열린 US여자오픈 골프대회(총상금 500만 달러) 둘째 날 2라운드에서 버디는 2개에 그치고 보기는 4개를 하면서 2오버파 74타를 쳤다.

1, 2라운드 합계 7오버파 151타의 저조한 스코어카드를 적어낸 박인비는 전날 공동 122위에서 공동 99위로 오르긴 했으나 3라운드에 진출권 획득에 실패했다.

박인비가 US오픈에서 컷 통과에 실패한 것은 2007년 LPGA 투어에 본격적으로 뛰어든 이후 처음이다.

한편 대회 전 박인비는 "2015년까지 9년 연속 US오픈에 출전했다가 지난해 부상으로 나오지 못했는데 다시 돌아오게 돼 기쁘다"며 "특히 올해 가장 큰 대회이기 때문에 이 시기에 맞춰 컨디션을 조절해 왔다"고 자신감을 보이기도 했다.

US오픈과 좋은 인연이 있었던 것도 우승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2008년 첫 우승으로 자신의 이름을 알렸고, 2013년 두 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2015년에는 공동 3위에 오르는 등 톱 10에도 7번 이름을 올렸다. 그러나 이번 대회에서는 2라운드를 넘지 못하고 일찍 짐을 쌌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