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로드FC' 남의철, 톰 산토스와의 재대결에서 7초만에 TKO패

입력 2017-07-15 18:12:53 | 수정 2017-07-15 18:12:53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MBC SPORTS2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MBC SPORTS2



'로드FC' 참가한 남의철이 7초만에 패배했다.

남의철은 15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종합격투기 대회 ‘로드FC’ 라이트급 토너먼트 16강전에서 톰 산토스(브라질)에게 1라운드 TKO패를 당했다.

경기 시간은 불과 7초였다. 로드FC 역대 최단 시간 KO 기록이었다. 종전 기록은 13초였다.

남의철은 1라운드 시작 버저가 울리자마자 저돌적으로 밀어붙이며 타격전을 노렸다. 하지만 산토스는 남의철의 주먹을 노련하게 피한 뒤 그대로 오른손 카운트 펀치를 적중시켰다.

펀치를 제대로 허용한 남의철은 충격을 받은 채 뒤로 쓰러졌다, 산토스는 기회를 놓치지 않고 펀치와 파운딩을 퍼부었고 레퍼리는 그대로 경기를 중단시켰다. 경기 시작 후 불과 7초 만에 일어난 일이었다.

한편 남의철은 지난 4월 산토스와의 첫 대결에서 불의의 KO패를 당한 바 있다. 이번 경기에서 리벤지를 노렸지만 오히려 더 허무한 패배를 당하고 말았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