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신고리 5·6호기 중단 반대나선 한수원 노조 "원전 안정성 알리겠다"

입력 2017-07-15 18:40:55 | 수정 2017-07-15 18:44:41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YTN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YTN



한수원 노조에서 신고리 5·6호기 중단 반대 투쟁에 나섰다.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 노조는 15일 울산시 울주군 서생면 건설현장 앞 농성장에서 집회를 열고 "지금까지 정부의 방침에 따라 산업을 유지하기 위해 원전을 돌려왔다"며 "앞선 정부에서 원전이 필수라고 했던 한수원 이사진들이 정부가 바뀌었다고 졸속으로 건설 중단을 결정한 것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노조는 또 "서둘러 이사회 결정 무효 소송이나 가처분 신청을 낼 것"이라며 "탈원전 논의는 충분한 전력과 신재생에너지를 확보한 다음에 해도 늦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이어 "신고리 5·6호기 문제 해결을 위한 3개월의 공론화 자체를 반대하지만, 이 기간 국민에게 원전의 안정성과 필요성을 알려 나겠다"고 밝혔다.

김병기 노조위원장은 "한수원에 건설 일시 중단을 요청한 산업통상자원부에 대한 항의 등 대정부 투쟁을 시작하겠다"며 "다만 원전 전력 생산을 줄이는 식의 국민을 볼모로 삼는 투쟁을 할 생각은 없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울산시청 앞에선 부산, 울산, 경남지역 탈핵단체 회원 50여 명이 모여 신고리 5·6호기 백지화를 요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신고리 5·6호기를 짓지 않아도 전력 수급에 문제가 없다"며 "다만, 건설 중단에 따른 근로자 임금 보전과 주민 피해는 최소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