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칠레 중남부 폭설, 기록적 폭설에 산티아고 30만가구 정전

입력 2017-07-16 09:05:41 | 수정 2017-07-16 09:05:41
글자축소 글자확대
칠레 중남부에 폭설이 쏟아지면서 수도 산티아고 시민 30만 가구가 정전으로 큰 불편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5일(현지시간) EFE 통신 등에 따르면 700만 명 이상이 거주하는 산티아고에는 눈이 거의 내리지 않지만, 이날 2007년 이후 볼 수 없었던 기록적인 폭설이 내렸다.

폭설로 안데스 산맥 줄기와 가까운 산티아고 동부 지역의 피해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시내 곳곳에서 나무 수십 그루가 쓰러지고 버스들이 길가에 멈춰 섰다. 칠레와 아르헨티나를 잇는 고속도로가 폐쇄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