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둥지탈출, 김유곤 PD 해냈다…첫방송 시청률 4.1%

입력 2017-07-16 10:14:26 | 수정 2017-07-16 10:34:43
글자축소 글자확대
tvN '둥지탈출'기사 이미지 보기

tvN '둥지탈출'


tvN '둥지탈출'이 한 걸음 진화된 가족예능을 선보이며 첫 방송부터 최고 시청률이 5%를 돌파했다.

둥지탈출은 MBC '아빠 어디가'를 연출했던 김유곤 PD 새 예능이다. 지난 15일 방송된 ‘둥지탈출'은 케이블, IPTV, 위성을 포함한 유료플랫폼 가구 시청률에서 평균 4.1%, 최고 5%를 기록하고 케이블과 종편을 포함한 순위에서 동시간대 1위에 등극했다. tvN 채널의 타깃 시청층인 남녀 20대~40대 시청률은 평균 2.4%, 최고 2.9%을 기록, 타깃시청률도 케이블과 종편을 포함해 동시간대 1위에 올랐다.

첫 방송에서는 박상원, 박미선, 강주은, 이종원, 김혜선, 국회의원 기동민 등 부모들과 함께 생애 첫 독립을 경험하게 된 이들의 자녀 6인 박지윤, 이유리, 최유성, 이성준, 최원석, 기대명이 소개됐다.


부모의 품을 벗어나 둥지탈출을 선언한 6명의 청춘들은 낯선 땅 네팔에서 독립생활을 시작했다. 이들의 좌충우돌 생애 첫 독립일기는 시청자들에게 풋풋함과 신선한 웃음을 안겼다.

네팔 포카라의 품디붐디 마을로 떠난 청년독립단. 아이들의 반전모습을 발견한 부모들은 방송 내내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아이들을 지켜보는 부모 출연자들의 리얼한 리액션은 시청자들에게 끊임없는 웃음을 선사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