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국당 "최저임금 16.4% 인상안, 규정속도 위반했다"

입력 2017-07-16 13:55:50 | 수정 2017-07-16 13:55:50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자유한국당은 16일 7530원으로 결정된 2018년도 최저임금 인상안에 대해 "규정속도를 위반해도 한참 위반했다"고 반발했다.

정태옥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벌써부터 중소기업과 자영업자를 중심으로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며 "경기는 2% 상승하는데 최저임금은 16.4%가 오르니 기가찰 노릇"이라고 말했다.

작년에 폐업한 자영업자는 84만명이며 현 최저임금으로도 유지가 어려운 자영업자들이 전국에 수두룩하다는 것이 정 대변인의 설명이다. 그는 "이런 상태에서 최저임금 1만원이 시행된다면 사정은 더욱 악화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어 정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는 자영업자의 피해에 대해서는 관심이 없는 듯 하다"며 "급격한 임금상승과 일자리 감소에 따른 부작용에 대한 대책은 전혀 언급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최저임금 인상에 대한 필요성에는 동감하지만 인상률이 갑자기 급격히 높아졌다는 주장이다. 정 대변인은 "최근 5년간 5~7% 오르던 인상률이 갑자기 16.4%로 오르고 이런 추세가 계속된다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은 줄줄이 폐업할 수 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최저임금위원회는 전날 11차 전원회의를 열고 내년도 최저임금을 7530원으로 확정했다.

이에 한국경영자총연합회(경총)는 입장문을 통해 "어려운 경제상황 속 생존권을 보장해 달라는 소상공인과 영세중소기업의 절박한 외침을 외면한 채 내년 최저임금이 역대 최고 인상액이었던 450원보다 2.4배 높은 1060원 인상됐다"며 반발했다.

노동계는 "500만 저임금 노동자와 국민의 기대였던 최저임금 1만원을 충족시키지 못해 죄송하다"면서 이번 최저임금 확정안에 대해 아쉬움을 표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