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성현, LPGA 데뷔 첫 우승이 메이저…상금 10억2000만원

입력 2017-07-17 08:11:48 | 수정 2017-07-17 08:11:48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 = JTBC 골프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 = JTBC 골프 방송 캡처


'슈퍼 루키' 박성현(24·KEB하나은행)이 데뷔 후 첫 우승을 최고 권위의 메이저대회서 신고했다.

박성현은 17일(한국시간) 미국 뉴저지주 베드민스터의 트럼프 내셔널 골프클럽(파72·6699야드)에서 열린 US여자오픈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1개로 5언더파 67타를 쳤다.

최종라운드 11언더파 277타를 기록한 박성현은 2위 최혜진(9언더파 279타)을 2타 차로 제치고 우승을 차지했다. 데뷔 첫승이자 한국선수 중 9번째로 US여자오픈 정상을 밟았다. 박성현은 이번 우승으로 상금 90만 달러(약 10억2000만원)을 손에 쥐었다.

이번 시즌 미국 LPGA 투어에 데뷔한 박성현은 출전 13개 대회에서 한 차례 공동 준우승을 포함해 4번이나 톱10에 들며 신인왕 포인트 1위를 질주해왔다.

올해는 ANA 인스퍼레이션과 KPMG 여자 PGA 챔피언십서 공동 14위에 그쳤지만 지난해에는 출전한 3개 대회 모두 호성적을 냈다. ANA 인스퍼레이션서 공동 6위에 오른 박성현은 US오픈 공동 3위, 에비앙 챔피언십 공동 2위를 차지한 뒤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며 메이저 여왕에 등극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