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2018년 최저임금 7530원으로 인상…사장님 vs 알바생 반응은

입력 2017-07-17 08:58:53 | 수정 2017-07-17 13:02:59
글자축소 글자확대
2018년 최저임금 인상 7530원
2018년 최저임금 인상 7530원 / 사진 = 연합뉴스TV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2018년 최저임금 인상 7530원 / 사진 = 연합뉴스TV 방송 캡처


2018년 최저임금이 올해보다 1000원 이상 오르면서 자영업자들과 아르바이트 노동자들의 희비가 엇갈렸다.

내년 최저임금이 17년 만에 최대 인상률인 전년 대비 16.4%, 7530원으로 결정됐다.

아르바이트생들은 대체로 환영하는 분위기를 보이고 있다. 최저임금위원회의 최저임금 인상률 결정에 대해 아르바이트생들은 "당연한 결과" 또는 "적당하다"고 만족스러워 했다.

인상된 최저임금으로 아르바이트비를 받을 생각에 내년 급여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반면 자영업자들은 '걱정스럽다'는 반응이다.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은 감내하기 힘든 상황이라고 하소연했다.

역대 최대 수준의 최저임금 인상에 소상공인들은 오른 인건비 부담을 덜고자 판매 상품의 가격을 인상하면 손님이 줄어드는 이중고에 처할 수 있다며 걱정했다.

최저 임금 인상 부담은 사업체 규모가 작을수록 더 커지는 것으로 분석되는데, 특히 음식·숙박업, 주유소 등 8개 업종의 타격이 클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최저임금이 올랐음에도 노동계는 '아쉽다'는 입장이다. 민주노총은 16일 성명을 내고 "7530원의 최저임금은 노동자는 물론 이미 사회적 요구였던 1만원 요구에 비해 턱없이 모자란 결과"라며 "이번 인상안은 최저임금위원회 사용자 위원의 최종안이었던 7300원에 비해 불과 230원 많은 수준"이라고 아쉬움을 표했다.

알바노조도 "최저임금 1만원은 우리가 인간다운 삶을 위해 최소한으로 요구한 임금"이라며 "'역대급' 인상률에도 기뻐할 수 없는 이유는 그 결정이 여전히 인간으로 미달된 삶을 감내하라는 것이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