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최종구 "금호타이어 매각, 채권단에 맡겨야"

입력 2017-07-17 11:27:30 | 수정 2017-07-17 11:27:30
글자축소 글자확대
최종구 금융위원장 후보자(오른쪽) / 사진=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최종구 금융위원장 후보자(오른쪽) / 사진=한경DB


최종구 금융위원장 후보자가 금호타이어 매각과 관련해 채권에 맡겨야 할 문제라는 입장을 보였다.

최 후보자는 17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김관영 국민의당 의원이 금호타이어 매각이 해외자본 먹튀의 재판이 될 수 있다고 지적하자 이러한 입장을 드러냈다.

그는 "(호남)지역의 우려를 이해한다"며 "채권단이 어떻게 하는지 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최 후보자는 금호타이어 고용 유지에 대해서는 "고용 유지 협약이 상당히 실효성 있게 돼 있다고 알고 있다"며 "2년이 지났을 때 해고할 수 있는지에 대해서도 어느 정도 보장 장치가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