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특검, ‘캐비닛 문건’에 신중…이재용 재판서 언급 안 해

입력 2017-07-17 13:07:44 | 수정 2017-07-17 13:07:44
글자축소 글자확대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캐비닛 문건’의 활용과 관련해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특검팀은 17일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합의27부(재판장 김진동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재판에서 캐비닛 문건에 대한 언급을 하지 않았다.

청와대는 지난 14일 박근혜 정부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 작성한 삼성 경영권 승계 및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된 문건을 발견해 이를 특검에 넘겼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특검팀은 이날 예정된 증인 신문만 마무리한 뒤 별도의 의견 진술 없이 오전 재판을 끝냈다. 이는 법정에서 증거로 쓸 수 있는 자료를 추려야하는 만큼 당장 재판부에 제출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라고 판단한 것으로 풀이된다.

일각에선 이 부회장 재판 일정상 특검팀이 관련 자료를 참고 자료 형식으로 제출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결심 공판은 내달 2일로, 1심 선고는 이 부회장의 1심 구속 만기인 다음달 27일 이전에 나올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공공기관 '블라인드 채용' 도입,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