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체중계 체지방 측정, 잴 때마다 달랐던 진짜 이유

입력 2017-07-17 13:39:08 | 수정 2017-07-17 13:39:08
글자축소 글자확대
시중에 판매되는 체중계의 체중·체지방률 정확도가 차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원장 한견표)은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10개 업체, 10종의 제품을 대상으로 체중·체지방률 정확도 및 내구성 등의 주요 품질과 안정성(미끄럼, 기울임) 등을 시험·평가한 결과 일부 제품은 내구성 등의 품질이 떨어진다고 17일 발표했다.

체중계는 건강관리와 다이어트를 희망하는 소비자에게 관심이 높은 제품으로 최근 신기술이 접목된 다양한 제품이 판매되고 있으나, 제품 간 품질 차이를 알 수 있는 객관적인 정보는 부족한 실정이다.

시험결과, 체중의 정확도는 제품별 차이가 있었고, 체지방률의 정확도는 우수한 제품은 없고 양호한 수준이었으며, 일부 제품의 경우 내구성 등에서 한국산업표준의 허용 범위에 미달하여 상대적으로 품질이 떨어졌다.


한편, 부품의 접합 상태, 계량 단위와 측정 숫자 크기 등의 겉모양·구조, 미끄럼 및 기울임 안정성은 전 제품 이상이 없었다.

측정값의 오차를 확인하는 체중 정확도에서는 6개 제품이 저하중(20 ㎏)에서 고하중(100 ㎏)까지 오차가 거의 없어 상대적으로 정확도가 우수했다.

반면 체지방률 정확도에서는 우수한 제품이 없었다.

8개 제품은 체지방률 차이가 4 % ~ 6 %로 나타나 정확도가 전반적으로 양호한 수준이었으며, 나머지 2개 제품은 체지방률 차이가 9 %로 보통 수준이었다.

전문가들은 체지방률 측정값은 전 제품이 기준값보다 낮은 경향으로 나타났으며, 사용자의 신체조건(근육이 많은 체형 등)에 따라 측정값의 결과가 다를 수 있어 체지방률의 측정값은 참고적인 수치로 활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한국소비자원기사 이미지 보기

한국소비자원



한편, ‘체중계’에 관한 가격 · 품질 비교정보는 ‘스마트컨슈머(www.smartconsumer.go.kr)’내 ‘비교공감’란을 통해 소비자에게 제공될 예정이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