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죽어야 사는 남자' 최민수 "평소 머리 자르지 않는 이유는…"

입력 2017-07-17 15:26:33 | 수정 2017-07-17 15:26:33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최민수가 머리를 자른 이유에 대해 밝혔다.

17일 오후 서울 상암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새 수목미니시리즈 ‘죽어야 사는 남자’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평소 장발을 고수하던 최민수가 작품을 위해 깔끔하게 머리를 잘랐다. 그는 "나를 돈에 팔리는 연기자라고 생각하나"라고 스스로 묻더니 "맞다"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이어 머리를 길렀던 이유에 대해 "촬영 끝나면 머리를 안 자르고 놔둔다. 다음 캐릭터를 위한 것"이라며 "그럴 때 잘라 놓으면 머리를 기를 수가 없어 무조건 기른다. 이후에 자르거나 기르고 내 마음대로 한다"고 말했다.

한편 '죽어야 사는 남자'는 만수르와 같은 삶을 누리던 왕국의 백작(최민수 분)이 딸을 찾기 위해 한국에 도착하면서 벌어지는 과정을 그린 가족 코믹 휴먼 드라마다. 오는 19일 첫 방송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