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문재인 대통령 "방산비리, 안보에 구멍 뚫는 이적행위"

입력 2017-07-17 15:34:01 | 수정 2017-07-17 15:34:01
글자축소 글자확대
문재인 대통령이 "방산비리는 단순한 비리를 넘어 안보에 구멍을 뚫는 이적행위에 해당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17일 오후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최근 감사원이 지난 정부의 수리온 헬기 납품과 관련 방사청장 비리 혐의를 적발하고 검찰에 수사를 요청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방산비리 척결은 보수와 진보의 문제가 아닌 애국과 비애국의 문제로 더는 미룰 수 없는 적폐청산 과제"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개별 방산비리 사건에 대한 감사와 수사는 감사원과 검찰이 자체적으로, 독립적으로 해나갈 것"이라며 "그러나 개별 사건으로 끝내지 말고 그 결과를 제도 개선과 연결하는 국가적 노력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민정수석실 주관으로 방산비리 근절 관계기관협의회를 만들어 제도 개선 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이어 "부정부패 척결과 방산비리 근절은 새 정부를 탄생시킨 국민의 간절한 여망"이라며 "미룰 수 없는 과제이고, 새 정부가 반드시 이뤄내야 할 과제"라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소년법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