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문재인 대통령 "방산비리, 안보에 구멍 뚫는 이적행위"

입력 2017-07-17 15:34:01 | 수정 2017-07-17 15:34:01
글자축소 글자확대
문재인 대통령이 "방산비리는 단순한 비리를 넘어 안보에 구멍을 뚫는 이적행위에 해당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17일 오후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최근 감사원이 지난 정부의 수리온 헬기 납품과 관련 방사청장 비리 혐의를 적발하고 검찰에 수사를 요청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방산비리 척결은 보수와 진보의 문제가 아닌 애국과 비애국의 문제로 더는 미룰 수 없는 적폐청산 과제"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개별 방산비리 사건에 대한 감사와 수사는 감사원과 검찰이 자체적으로, 독립적으로 해나갈 것"이라며 "그러나 개별 사건으로 끝내지 말고 그 결과를 제도 개선과 연결하는 국가적 노력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민정수석실 주관으로 방산비리 근절 관계기관협의회를 만들어 제도 개선 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이어 "부정부패 척결과 방산비리 근절은 새 정부를 탄생시킨 국민의 간절한 여망"이라며 "미룰 수 없는 과제이고, 새 정부가 반드시 이뤄내야 할 과제"라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