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JYP 저격' 백예린, 결국 SNS 탈퇴 "난 하찮은 존재, 상처 받았다" 심경 고백

입력 2017-07-18 17:42:51 | 수정 2017-07-18 17:44:21
글자축소 글자확대
SNS 탈퇴 백예린 인스타그램기사 이미지 보기

SNS 탈퇴 백예린 인스타그램


가수 백예린이 소속사인 JYP를 저격하는 글을 썼다가 SNS를 폐쇄했다.

17일 백예린은 SNS에 "좋은 노래 써둔 거 많은데 앨범 좀 내고 싶다. 기다려주는 사람들도 많은데"라며 "하지만 나는 여기 어른들이 너무 웃기고 무서워. 으엑"이라는 글을 남겼다.

글이 공개되자 팬들은 백예린을 옹호하거나 걱정하는 글과 함께 소속사인 JYP엔터테인먼트와의 불화설을 제기했다.

이후 백예린은 긴 장문의 글을 게재하며 인스타그램을 없애겠다고 공표했다.

글을 통해 백예린은 "당분간 인스타 없애려고 한다. 팬분들께는 죄송하다"라며 "웹사이트 댓글들 물론 그런 것들 보면 안되지만 봐버렸다. 허위사실들이 많다"라고 말했다.

이어 "여러 일들이 있었지만 특정 언니 팬과 친하게 지내서 큰 실망을 안겨드렸을 때도 전 크게 반성했고, 반성문도 제가 몇 시간을 고쳐서 상처받은 분들께 또 상처가 되지 않도록 분명히 올렸다. 지금도 정말 죄송한 마음이 있다"라며 과거 불거졌던 일부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또 백예린은 "그 이후에 그들이 얘기하는 '논란들'은 제가 한 일들을 의도적으로 부정적인 시선에서 보거나, 특정게시물 일부를 올려 악의성 루머를 퍼트린 사실들이며 누군가 기정사실화할 수 없는 것"이라며 "지민이와 15&에 관련된 얘기들도 전 제 음악적 의견을 낸 적이 없으며 순전히 저만의 이익을 위해 지민이와 다른 사람을 대하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백예린은 "하찮고 인성이 나쁜 저라는 존재에게 왜 미움과 싫음을 표현해서 상처를 줘야 하는지 잘 이해할 수 없지만, 저는 제가 사과드릴 부분은 분명히 사과드렸으며 그 일로 상심이 컸을 팬들에게도 아직도 미안한 마음이 크다"라고 토로했다.

마지막으로 "저는 누구보다 노래하는 걸 좋아하는 사람으로서 혼자 노래하는 게 아닌, 힘이 될 수 있는 사람이면 좋겠다고 생각하는데, 터무니없는 글들이 팬분들을 아프게 하는 것 같다. 미안하다"고 글을 맺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파리바게뜨에 5378명 직접 고용 명령,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