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윤철종, 대마 흡연 혐의 검찰 송치…십센치 측 "몰랐다"

입력 2017-07-18 18:00:07 | 수정 2017-07-18 18:00:07
글자축소 글자확대
십첸치 윤철종 대마 흡연 혐의 검찰 송치기사 이미지 보기

십첸치 윤철종 대마 흡연 혐의 검찰 송치



최근 10cm(십센치)를 탈퇴한 윤철종이 대마초 흡연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 십센치 측은 당혹스러운 입장이다.

18일 부산사상경찰서는 윤철종을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윤철종은 지난해 7월 경남 합천 인근의 지인의 집에서 두 차례 대마를 흡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지인은 자신의 집에서 대마를 재배하고 이를 판매한 혐의로 지난 4월 7일 구속돼 1심 재판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윤철종은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마쳤고, 범행 일체를 자백했다.

윤철종은 이달 초 건강상의 이유로 돌연 십센치에서 탈퇴했고, 소속사 매직스트로베리사운드와 계약이 종료된 상황이다.

전 소속사 측은 "대마초 흡연에 대한 것은 기사를 통해 알았다"라며 "소속사와는 계약이 종료돼 확인해 봐야 한다"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파리바게뜨에 5378명 직접 고용 명령,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