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진심으로 사과"→"신경 꺼주세요"…'박유천 예신' 황하나 태도돌변 '왜?'

입력 2017-07-18 09:27:52 | 수정 2017-07-18 09:37:00
글자축소 글자확대
박유천 황하나 /사진=인스타그램기사 이미지 보기

박유천 황하나 /사진=인스타그램


JYJ 출신 박유천이 심경고백을 한 가운데 예비신부로 알려진 황하나가 말을 보태 더 큰 이슈를 양산했다.

17일 황하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박유천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올려 네티즌들에게 알려졌다.

박유천은 인스타그램에 "미안하다는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라며 "정말 죽고 싶을 만큼 죄송하고 미안해요. 매일 몸이 망가지고 울어도 어떻게 제가 드린 상처보다 클 수 있을까요. 정말 죄송합니다"라고 사과했다.


황하나는 이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반성도 많이 하고 변한 사람도 있다"라며 "저도 변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할 말 있으시면 저한테 다이렉트로 쌍욕을 해도 좋으니 마음껏 푸세요. 제가 전부 다 받아드릴게요"라며 "단 인스타 댓글에 공개적으로 악플 달면 다 차단할게요. 저희 가족과 주변 사람들도 보니까 이해해 주세요. 암튼 이래저래 갑작스러운 일로 상처받으신 분들께는 제가 진심으로 사과드려요"라고 덧붙였아.

하지만 불과 5시간 뒤 장문의 글은 삭제됐고, 또 다른 글이 올라왔다.

18일 새벽 황하나는 "에휴 나 혼자 그냥 잘 살게요. 저 신경 꺼주세요. 저 차단해줘요"라며 "원래 신경 끄고 살았지만 남들한테 남들 얘기에 원래 남 일에 관심 갖는게 제일 쓸데없고 시간 낭비 아닌가요. 아까 같은 글 쓴게 내 잘못. 미안해할 필요도 없었어, 난"이라고 태도를 바꿨다.

박유천과 황하나는 오는 9월 서울 모처에서 비공개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