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엑소(EXO), 정규 4집 'THE WAR' 컴백…'쿼드러플 밀리언셀러' 도전

입력 2017-07-18 15:22:56 | 수정 2017-07-18 15:24:55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정규 4집 '더 워'(The War)로 돌아온 그룹 엑소(EXO)가 컴백 전부터 엄청난 위력을 과시하고 있다.

엑소는 18일 서울 광진구 광장동 워커힐호텔에서 컴백 기념 기자회견를 열고 본격적인 활동에 나서, 국내외 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얻고 있다.

엑소는 정규 1,2,3집 모두 앨범 판매량 100만장을 돌파, 트리플 밀리언셀러에 등극했다. 그 기세를 몰아 4집 선주문량이 80만7천234장을 기록, 엑소 앨범 사상 최다 기록을 세웠다.

기사 이미지 보기

이날 찬열은 "선주문량 80만장이라는 기사를 봤다. 멤버들끼리 자축했다. 팬들에게 감사하다는 생각이 가장 먼저 들었다. '늑대와 미녀들' 이후 기록을 세워가는 게 영광스러운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카이도 "한 번 하기도 힘든 밀리언셀러를 세 번이나 해서 정말 영광"이라며 "세 번 하면 또 네 번 하고 싶은 법이다. 네 번째 밀리언셀러를 달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기사 이미지 보기

이번 앨범은 이들의 새로운 세계관을 알리는 앨범으로, 작곡가 켄지(Kenzie), 더 언더독스(The Underdogs) 및 런던노이즈(LDN Noise), 마즈뮤직(MARZ Music), 더 플립토즈(The Fliptones), 헨리 등 히트 작곡가들을 대거 참여했다.

수호는 "지금까지 활동해온 세계관을 정립하는 앨범이 되지 않을까 싶다. 늘 그랬지만 이번에는 어떤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지 고민을 많이 했다. 지금도 떨린다"고 답했다.

기사 이미지 보기

멤버 첸, 찬열, 백현은 '소름', '코코밥' 등 수록곡의 작사자로 이름을 올렸다.

이어 찬열은 "멤버들의 참여도도 이전과 다르게 굉장히 높았다고 생각한다. 다들 성장할 수 있었던 앨범이 아닌가 생각했다"도 덧붙였다.

더불어 이번 타이틀곡 '코코밥'(Ko Ko Bop)은 리드미컬한 레게 기타와 무게감 있는 베이스 사운드의 조화가 매력적인 레게 팝이다. 그동안 강렬한 퍼포먼스와 남자다움을 과시하던 엑소가 새로운 장르로 팬들을 찾아갈 예정.

기사 이미지 보기

백현은 "'코코밥'을 통해 그동안 해보지 않았던 장르를 시도했다"며 "저희로서는 큰 도전이자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18일 이날 오후 6시에는 멜론, 지니, 네이버뮤직 등 각종 음악 사이트를 통해 총 9곡이 수록된 엑소 정규 4집의 전곡 음원이 공개된다. 또 타이틀 곡 '코코밥(Ko Ko Bop)' 뮤직비디오도 동시 오픈된다.

이후 8시에는 네이버 V앱 '2017 한여름 밤의 KO KO BOP'을 통해 정규 4집 제작기 및 수록곡을 공개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김현진 기자 newsinfo@hankyung.com / 사진=변성현 기자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