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서하준, '비디오스타'로 활동 재개…'몸캠 논란' 후 첫 심경 고백

입력 2017-07-18 11:02:59 | 수정 2017-07-18 11:02:59
글자축소 글자확대
'비디오스타' 서하준기사 이미지 보기

'비디오스타' 서하준


배우 서하준이 6개월의 공백기를 깨고 '비디오스타'에서 죽지 않은 입담과 예능감을 펼쳤다.

MBC 드라마 ‘옥중화’를 끝으로 모든 방송 활동을 전면 중단했던 배우 서하준이 6개월 만에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로 돌아왔다.

서하준은 2016년 12월 비디오 스타 첫 출연 당시 보여줬던 ‘놀 줄 아는 남자’의 반전 면모를 아낌없이 발휘했다. 서하준은 유창한 입담과 예능감으로 몸을 사리지 않고, 적극적으로 녹화에 임하며 그동안 숨겨왔던 끼와 매력을 대방출했다.

또한 이날 녹화 말미에 서하준은 자신을 둘러싼 ‘동영상 논란’에 관해 조심스럽게 입을 열었다. 6개월의 공백기 동안 한층 살이 빠진 서하준은 “공백기 동안 행복했던 시간은 단 20초였다. 잠을 계속 잘 못자다가 잠에 들었던 적이 있다. 그때 꿈에서 지금 내가 겪고 있는 일이 그대로 재현됐다. 꿈에서 깨자마자 이 일들이 모두 꿈이었구나 싶었던 그 20초간 잠깐 행복했다”고 담담하게 심정을 밝혔다. 이어 서하준은 적극적으로 해명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솔직한 마음을 전했다.

또한 서하준은 용기를 내서 세상 앞에 나설 용기를 내게 된 계기에 대해 “나의 안부를 궁금해 하고 응원해주는 팬들에게 보답을 하고 싶었다”며 팬에 대한 고마움을 내비쳤다. 팬들을 진주에 비유하기도 했는데 “어느 날 늪에 빠져 발버둥 쳐서 나왔는데 나도 모르게 내 손에 진주가 쥐어진 기분”이라며 팬들에 향한 애정을 아낌없이 드러냈다.

각자의 운명을 헤쳐 나가고 있는 김연자, 서하준, 마르코, 김광민과 함께 하는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오는 18일 저녁 8시 30분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파리바게뜨에 5378명 직접 고용 명령,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