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유천 "포털에 기사 뜨는거 정말 싫지만 죄송하다…저랑 황하나 응원해달라"

입력 2017-07-18 11:27:04 | 수정 2017-07-18 11:27:04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JYJ 박유천이 결혼을 앞두고 자신의 심경과 예비 아내 황하나 씨에 대한 응원을 부탁했다가 논란이 되자 글을 삭제했다.

지난 17일 박유천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모든 분들께 정말 죄송하고 미안하다는 얘기를 하고 싶었다"며 "포털 사이트에 기사 뜨는 거 너무 싫은데. 그래도 정말 너무 많이 늦었지만 죄송합니다"라고 입장을 전했다.


이어 "다시 일어나고 싶다"면서 "결혼 또한 여러분들께 미리 말 못해 너무 죄송하다. 저와 하나 응원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황하나 씨 역시 "너무 이기적이다. 욕하고 물어뜯을때 그 물어뜯기는 상대가 자기 자신이나 가족, 사랑하는 사람들이라면 참을 수 있으신가요"라며 악플에 반응했다.

박유천이 사과할 당시 노래방에 있었다는 비난에도 "노래방에 간 것이 그렇게 잘못인가요? 제가 가고 싶었어요. 노래가 부르고 싶어서요"라고 해명했다.

또 "온 몸이 진짜 썩어가고 반성도 정말 매일같이 많이 하고 변한 사람도 있다. 저도 변하도록 노력하겠다"며 "아무튼 갑작스런 일들로 상처받으셨던분들껜 제가 진심으로 사과드려요"라고 사과했다.

하지만 이내 "혼자 그냥 잘 살게요. 저 신경꺼주세요. 저 차단해줘요. 저는 완전 신경 끌게요. 원래 끄고 살았지만, 남들한테, 남들 얘기에 원래 남 일에 관심 갖는 게 제일 쓸 데 없고 시간 낭비 아닌가요. 아까 같은 글 쓴 게 내 잘못. 미안해 할 필요도 없었어, 난"이라고 달라진 마음을 털어놓기도 했다.

현재 해당 글들은 모두 삭제되고 SNS에는 댓글이 차단된 상태다.

박유천은 파워블로거이자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인 황하나 씨와 오는 9월 결혼이 예정돼 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공공기관 '블라인드 채용' 도입,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