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다시 만난 세계' 백수찬 PD "안재현, 잘생김·잘해줌의 대명사"

입력 2017-07-18 15:05:19 | 수정 2017-07-18 15:07:09
글자축소 글자확대
드라마 '다시 만난 세계' 안재현 이연희 여진구 정채연 /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드라마 '다시 만난 세계' 안재현 이연희 여진구 정채연 / 사진=최혁 기자


백수찬 감독이 '다시 만난 세계' 출연 배우들과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18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SBS 수목 드라마 스페셜 '다시 만난 세계' 제작 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백수찬 감독은 여진구에 대해 "대한민국에서 몇 안되는 소년미와 의젓함을 겸비하고 있는 배우다. 현장에서 저도 모르게 벌떡 일어나 인사를 하는 경우도 있다"라고 설명했다.

또 이연희는 '말괄량이'라고 정의했다. 그는 "실제로 조용하긴 한데 밝은 에너지가 있다. 비맞고 뛰고 하는 것을 즐기는 것을 보니 활동적인 사람 같다"라고 말했다.

정채연에 대해서는 "말주변도 별로 없고 수줍음이 많다. 실제로는 엄청난 에너지가 있는 배우 같다. 연기 경험이 많지 않아 표현하는 법은 미숙하지만 큰 배우가 될 것 같다"라고 칭찬했다.

마지막으로 백수찬 감독은 "안재현은 실제로 캐릭터와 비슷하다"라며 "잘생김과 잘해줌의 대명사"라고 웃으며 말했다.

그는 "실제로 저한테도 굉장히 잘해준다. 구혜선한테만 잘해주는 줄 알았는데 저한테도 잘해주더라. 굉장히 코믹한 사람이다. 극중 망가지는 지점이 있을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다시 만난 세계'는 사고로 죽었던 소년 성해성(여진구)이 19살 모습으로 돌아와 31살 동갑 친구인 정정원(이연희)를 만나 자신의 죽음으로 인해 비틀어진 주변인의 삶을 바로 잡는 판타지 로맨스다. 오는 19일 밤 10시 첫 방송 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