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유천 공식사과 이어 예비신부 황하나 노래방 라이브방송…논란 일자 SNS탈퇴

입력 2017-07-18 16:59:00 | 수정 2017-07-18 16:59:00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박유천과 그의 예비신부 황하나가 SNS에 심경을 밝혔다가 네티즌들의 뭇매를 맞았다.

박유천은 앞서 17일 "다른 말 못해요. 모든 분들께 정말 죄송하고 미안하다는 얘기를 하고 싶었어요. 너무 하고픈데 사실 자신도 없었고요. 정말, 죽고 싶을 만큼 죄송하고 미안해요. 정말 죄송해요"라면서 "얼마 전 다락방과 통화를 했는데 솔직하게 말씀드렸어요. 다시 일어나 보고 싶다고. 그런데요. 다시 시작할 수 있는 건 제 의지와 상관이 없는 것 같아요. 그냥 정말 죄송합니다"라며 "결혼 또한 여러분들께 미리 말 못 해 너무 죄송해요. 사과조차 못했는데 말씀드리기 어려웠어요. 이해 부탁드릴게요. 하루하루 정말 열심히 버티고 있어요. 여러분들께 인사드리는 날이 오길 빌게요. 저, 하나 응원해주세요"라고 말했다.


황하나도 곧이어 "정말 매일 반성하고 변한 사람도 있어요. 저도 변하도록 노력할게요. 할 말 있으시면 저한테 다이렉트로 쌍욕을 해도 좋으니 마음껏 푸세요"라고 했다가 비난이 계속되자 "에휴. 나 혼자 그냥 잘 살게요. 저 신경 꺼 주세요. 저 차단해줘요. 저는 완전 신경 끌게요. 아까 같은 글 쓴 게 내 잘못. 미안해할 필요도 없었어, 난"이라며 심경변화를 일으켰음을 짐작케 했다.

본인에게 욕을 해도 좋다더니 실제 비난이 쏟아지자 다시 발끈하고 곧이어 SNS 계정을 삭제한 황하나. "죽고싶을만큼 죄송하다"면서 1년1개월만에 본인이 심경을 직접 밝히면서 연인과 노래방으로 향한 박유천.

박유천은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게시물 7개를 모두 삭제했다. 앞서 지난 17일 게재했던 사과글도 사라진 상태다.

"SNS는 인생의 낭비다"라고 했던 알렉스 퍼거슨 전 맨체스터유나이티드 감독의 말을 떠올리게 한다.

한편, 박유천은 8월말 소집해제 이후 황하나와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공공기관 '블라인드 채용' 도입,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