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서울 33도 '찜통더위' 이어져…오후 전남 내륙 소나기

입력 2017-07-19 07:03:03 | 수정 2017-07-19 07:03:03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게티이미지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게티이미지


수요일인 오늘(19일)은 폭염이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의 낮 기온은 33도, 대구 36도 등 전국이 30도에서 36도의 찜통더위가 예상된다.

제주도는 장마전선의 영향을 받아 흐리고 비가 오다가 아침에 그치며 전남 내륙은 오후에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어린이나 노약자는 일사병 · 열사병 · 열경련 · 열부종 · 열실신 등 온열질환을 유의하라"고 당부했다. 폭염 시에는 물을 자주 마시고 낮 시간 야외 활동을 자제하며 제때 식사를 하는 등 건강관리에 유의하는 것이 좋다.

아침까지는 해안과 일부 내륙에 안개가 짙을 것으로 보이므로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당분간 전 해상에도 안개가 짙게 끼고 남해상에는 돌풍과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다.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주의가 필요하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보통'으로, 오존 농도는 전 권역이 '나쁨'으로 예보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