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외부자들' 전여옥 "'더위 안타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속사정은…"

입력 2017-07-19 07:45:54 | 수정 2017-07-19 07:45:54
글자축소 글자확대
채널 A '외부자들'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채널 A '외부자들' 제공


전여옥 전 의원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비화를 공개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외부자들'에서는 반환점을 돈 '국정농단 재판'에 대한 중간 점검 시간을 가졌다.

전여옥 전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은 더위를 타지 않았다"며 "한 여름에도 에어컨을 틀지 않아 회의 할 때 힘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당 대표 시절 박근혜 전 대통령이 운전기사와 보좌관이었던 안봉근을 땀 범벅으로 만들기도 했었다"는 목격담을 공개해 출연진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또 박 전 대통령이 오랫동안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금성 골드 스타 에어컨'에 대해 전 의원은 "(일부에서는) 상황을 모르니 아버지(박정희)처럼 청렴하다고 칭찬했지만 사실 그냥 가지고 있는 것"이라며 "현실과 다른 청렴과 검소함은 잘못된 환상이다"라고 이야기해 스튜디오를 술렁이게 만들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