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유럽서 홍역 유행…질병관리본부, 출국전 예방접종 당부

입력 2017-07-19 09:46:25 | 수정 2017-07-19 09:46:25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게티이미지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게티이미지



질병관리본부는 유럽에서 홍역이 지속해서 유행하고 있다며 방문객들에게 주의해달라고 19일 밝혔다.

유럽 질병통제예방센터(ECDC)에 따르면 2016년 2월부터 루마니아에서 홍역이 시작된 이후 올해 6월 중순까지 유럽에서 약 1만4000명의 환자가 발생했고, 35명이 사망했다.

유럽 국가별 홍역 발생현황을 보면, 지난해 6월부터 올해 5월까지 루마니아 3922명, 이탈리아 3508명, 독일 950명, 프랑스 327명 등이다.

홍역은 10∼12일의 잠복기를 거쳐 고열과 기침, 콧물, 결막염과 함께 구강 점막에 특징적인 발진의 증상을 나타내는 질병이다. 대부분 회복되지만 설사, 중이염, 기관지염, 모세기관지염, 기관지 폐렴 등의 합병증을 동반하거나 드물게 숨질 수도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홍역은 예방접종으로 충분히 예방할 수 있다며 유럽으로 출국하기 전에 홍역백신(MMR)을 2회 모두 접종했는지 반드시 확인하고 접종받도록 권고했다.

만약 2회 접종하지 않았거나 접종했는지 접종하지 않았는지 불확실한 경우 2회 접종(최소 4주 간격) 또는 적어도 1회 접종을 해야 한다고 질병관리본부는 강조했다.

또 홍역 1차 접종 시기인 12개월보다 어린 생후 6∼11개월 영아는 1회 접종 후에 출국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질병관리본부는 말했다. 질병관리본부는 다만 과거에 홍역을 앓았거나, 만 50세 이상이면 접종할 필요가 없다고 덧붙였다.

질병관리본부는 해외여행 중에는 손 씻기 등 개인위생을 잘 지키고, 귀국 후 2주 이내에 발열, 발진 등 의심 증상이 생기면 의료기관을 찾아서 진료받고 반드시 의료진에게 여행 이력을 알려줘야 한다고 당부했다.

우리나라는 2014년부터 홍역 퇴치국가로 인증받았으며, 현재 국내 홍역 예방접종률은 97.7%(2015년 만3세 기준)으로 유행 가능성은 낮은 상황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