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류승완 감독 "'군함도' 유네스코 등재, 일본 뿐아니라 당시 외교부에도 책임"

입력 2017-07-19 16:36:57 | 수정 2017-07-19 17:50:20
글자축소 글자확대
'군함도' 류승완 감독 /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군함도' 류승완 감독 / 사진=최혁 기자


류승완 감독이 '군함도' 기획 의도를 밝혔다.

19일 서울 용산구 용산아이파크몰 CGV에서 열린 영화 '군함도'(류승완 감독) 언론시사회에서 류승완 감독은 "'군함도'를 알리는 것이 목적 중 하나였지만, 이 영화를 제작하는 데 첫 번째 이유는 아니었다. 그 안에서 벌어지는, 벌어질법한 이야기들이 저를 자극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역사성, 이를 알려야 한다는 의무감, 책무감은 작업 과정에서 생긴 것이라고 봐야 겠다. 조선인들을 그렇게 묘사한 것은 자연스러운 일이라고 생각했다"라고 설명했다.

류 감독은 "'군함도' 자료 조사 중 나쁜 일본인만 있었던 것 아니고, 좋은 조선인만 있었던 것도 아니더라. 국적이 문제가 아니라 개인에게 더 포커스를 맞추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했다"라고 덧붙였다.

또 "'군함도'가 유네스코에 등재된 일에서, 일본만 비판 하는 것이 아니라 당시 우리나라 외교부에도 책임이 있다"라고 일침했다.

그는 "뚜렷한 제국주의를 가진 제국에 모든 악을 씌운 것을 다루려는게 아니라 전쟁 안에서 인간들이 얼마나 나약해지고 얼마나 강해질 수 있는가, 과거를 통해 우리는 미래를 준비해야 할 것인가를 생각하며 만들었다"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조선인을 좋게만 그리는 것은 저에게 흥미롭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군함도'는 1945년 일제 강점기, 일본 군함도에 강제 징용된 후 목숨을 걸고 탈출을 시도하는 조선인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전작 '베테랑'으로 1300만 관객을 동원한 류승완 감독이 연출을 맡고 황정민, 소지섭, 송중기, 이정현, 김수안이 출연했다. 오는 26일 개봉 예정.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