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하성용 KAI 사장 사임…"수리온 헬기 명품 되는 과정"

입력 2017-07-20 09:28:12 | 수정 2017-07-20 09:44:07
글자축소 글자확대
하성용 KAI 사장.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하성용 KAI 사장. 한경DB


하성용 한국항공우주산업(KAI) 사장이 20일 사임한다.

하성용 사장은 이날 KAI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회사를 사랑하는 모든 분들께 심려를 끼쳐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하성용 사장은 "저와 KAI 주변에서 최근 발생되고 있는 모든 사항에 대해 책임을 통감하고 대표이사직을 사임한다"며 "그동안 쌓아올린 KAI의 명성에 누가되는 일은 없어야 하기에 지금의 불미스러운 의혹과 의문에 대해서는 향후 검찰 조사에서 성실히 설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T-50 미국수출과 한국형전투기개발 등 중차대한 대형 사업들은 차질 없이 추진돼야 한다는 말도 덧붙였다. 하성용 사장은 "수리온 헬기는 선진국의 무기개발 과정도 그렇듯 명품이 되기 위한 과정"이라며 "전문가들이 지혜를 모아 원만히 해결하리라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그는 "국가 항공산업의 더 큰 도약을 위해 KAI 임직원들이 다시 한번 매진할 수 있도록 모든 분들의 격려와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검찰은 현재 KAI의 방산비리 혐의를 포착해 본격적인 수사를 벌이고 있다. 지난 14일 경남 사천 본사와 서울사무소를 압수수색한 것을 시작으로 하성용 사장 등 경영진으로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KAI는 가능한 이른 시일 내에 임시주주총회를 열어 새 대표이사를 선임할 예정이다. 하성용 사장이 사임함에 따라 장성섭 부사장(개발부문 부문장)이 새로운 대표이사 선임 전까지 사장 직무대행을 수행하게 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