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죽어야 사는 남자' 첫 회부터 터졌다…최민수, 억만장자 완벽 빙의

입력 2017-07-20 09:52:12 | 수정 2017-07-20 09:52:12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죽어야 사는 남자’ 최민수가 첫 방송부터 새로운 인생 캐릭터 갱신에 시동을 걸어 폭발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지난 19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죽어야 사는 남자’ 첫 회에서 최민수가 백작 캐릭터로 완벽 변신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1970년대 후반 중동으로 넘어가 석유 재벌 ‘사이드 파드 알리’ 백작이 된 ‘장달구’를 최민수표 코믹 연기와 명실상부 카리스마 본능으로 완성시킨 것.

최민수는 백작의 과장되고 쇼맨십 넘치는 행동을 자연스럽게 소화하며 능청스러운 연기는 물론 패션과 스타일링에 이르기까지 한국판 만수르, 일명 ‘민수르’로 완벽하게 재탄생했다. 드라마 역사상 전무후무할 억만장자 캐릭터와 배우 최민수가 갖고 있는 폭발적인 에너지가 만나 극강의 시너지를 발휘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또한 자칫 심각할 수도 있는 장면에서도 최민수는 장난기 가득한 모습과 여유로운 제스쳐를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웃음을 책임졌다. 특히 왕실의 근위대에 포위된 긴박한 장면에서도 “후레타”라고 외치는가 하면 비서인 ‘압달라’(조태관)를 통해 35살이나 먹은(?) 여자가 자신의 딸이라는 말을 전해 듣고 기겁하며 펄쩍 뛰는 장면은 백작의 유쾌한 성격을 단번에 드러내는 동시에 안방극장을 웃음 바다로 만들기 충분했다.

뿐만 아니라 그는 수많은 여자들과 염문을 뿌리는 것도 모자라 왕국의 공주와 한국행 비행기에서 만난 스튜어디스와 썸을 타는 등 플레이보이 연기를 자연스럽게 소화해내며 코믹 연기부터 옴므파탈 연기에 이르기까지 무한한 연기 스펙트럼을 자랑했다. 여기에 능숙한 아랍어 연기까지 더해져 그야말로 트리플 크라운을 달성했다고.

이처럼 국내 드라마 역사상 볼 수 없었던 중동의 억만장자라는 캐릭터로 첫 방송부터 시청자들의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는 ‘죽어야 사는 남자’는 ‘메리대구 공방전’, ‘내조의 여왕’ 등에서 감각적인 연출을 보여준 고동선PD가 연출을, 김선희 작가가 극본을 맡아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한편, MBC ‘죽어야 사는 남자’는 만수르와 같은 삶을 누리던 왕국의 백작이 딸을 찾기 위해 한국에 도착하면서 벌어지는 과정을 그린 코믹 가족 휴먼 드라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