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군함도' 직접 가보니…서경덕 교수 "강제징용 언급 없는 새 안내판"

입력 2017-07-20 09:57:03 | 수정 2017-07-20 10:06:24
글자축소 글자확대
'군함도' /사진=CJ엔터테인먼트, 서경덕 교수기사 이미지 보기

'군함도' /사진=CJ엔터테인먼트, 서경덕 교수


영화 '군함도'가 개봉을 앞둔 가운데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군함도에 설치된 가장 최근의 안내판에도 '강제징용'에 관한 내용은 없다고 20일 밝혔다.

지난 주말 군함도를 직접 다녀온 서 교수는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이후 군함도 내에는 새로운 안내판이 4개가 생겼는데 그 중 가장 최근에 생긴 안내판에도 '강제징용' 사실을 언급하고 있지 않았다"고 전했다.

높이 1.5미터, 폭 80센티 정도 되는 이번 안내판에는 하시마 탄광은 메이지 일본의 산업혁명유산 구성자산 중 하나이며 서양 산업혁명의 흐름을 수용하여 공업국으로의 토대를 구축했다고 설명하고 있다.

서 교수는 "유네스코에서는 세계유산 지역의 전체 역사를 알리라고 일본 정부에 권고했지만 1850년부터 1910년까지의 연도를 한정지어 안내판에 표기한 것은 강제징용을 감추려는 전형적인 꼼수에 불과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그는 군함도 인근에 위치한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다카시마(약 4만여 명의 조선인 강제징용이 있었던 섬)에도 최근 새로운 안내판이 세워졌지만 이 역시 '강제징용' 단어는 없었다고 밝혔다.

특히 서 교수는 "군함도로 가는 관광선은 대부분 다카시마를 들려 '석탄 자료관'을 관람한다. 그 석탄 자료관 입구 좌측에는 큰 연표가 있는데 강제징용이 일어났던 1940년부터 1945년까지의 연도를 아예 빼버렸다"고 전했다.

이에대해 서 교수는 "군함도의 새로운 안내판에서 1850년~1910년으로 연도를 한정 짓는것과 다카시마의 안내연표에서 1940년대 초반 연도를 아예 빼버린 것은 강제징용 사실을 감추려는 명백한 '역사왜곡' 행위이다"고 강조했다.

서 교수는 올해 말까지 일본 정부가 약속한 강제징용을 알리는 정보센터 건립이 이뤄지지 않으면 지난 8차례의 군함도 방문을 통한 강제징용의 역사왜곡 현장의 사진과 영상을 유네스코측에 보내 '군함도 세계유산 철회운동'을 펼쳐 나갈 계획이다.

한편, 영화 '군함도'는 태평양 전쟁 이후 1940년부터 1945년 까지 수많은 조선인들이 탄광에 강제 징용된 사실을 각색하여 만든 류승완 감독의 신작이다. 배우 황정민, 소지섭, 송중기, 이정현, 김수안 등이 출연해 영문도 모른채 군함도에 끌려와 가스 폭발의 위험을 감수하고 노역하는 조선인들의 모습을 그렸다. 오는 26일 개봉.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