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 한국 남북회담 제의에 '환영'

입력 2017-07-20 10:35:09 | 수정 2017-07-20 10:35:09
글자축소 글자확대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이 한국 정부가 북한에 군사회담과 적십자회담을 동시 제의한 것을 환영했다.

파르한 하크 유엔 부대변인은 19일(현지시간) 정례 브리핑에서 "사무총장은 남북 대화채널 재개를 위한 한국 정부의 제의를 환영한다"며 "북한 지도부가 이에 긍정적으로 호응할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하크 부대변인은 "대화채널, 특히 군사 채널의 재개와 강화는 (남북간)오해와 오판의 위험을 낮추고, 이 지역의 긴장을 완화하는데 필요하다"고 말했다.


구테흐스 총장은 남북대화를 지지하는 입장을 견지해왔다.

그는 지난 4월 북한 핵문제 논의를 위해 소집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장관급회의에서 "북한과 대화채널 없는 것은 위험하다. 우리는 오해와 오판을 피해야 한다. 분쟁을 예방하고 지속가능한 평화를 달성하기 위해 행동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