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라디오스타' 손여은, 소주병 치기+맥주 분수 '손맥믈리에'의 탄생

입력 2017-07-20 11:04:14 | 수정 2017-07-20 11:04:58
글자축소 글자확대
'라디오스타' 손여은기사 이미지 보기

'라디오스타' 손여은


‘라디오스타’ 손여은이 예능프로그램에 온 몸을 내던졌다.

지난 19일 밤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여배우는 로맨스가 필요해♡’ 특집으로 손여은, 장희진, 최여진, 박진주가 출연했다.

이날 다소곳하게 등장한 손여은은 온몸을 이용한 네임 댄스부터 폭탄주 제조, 피아노 연주까지 보여주는 등 반전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받았다.

방송 초반 손녀은은 “김구라 씨가 직접적으로 말을 많이 하셔서 통쾌함을 느꼈는데 근데 좀 무서워서 사실 나올 때 걱정을 많이 했다”며 조심스럽게 이야기를 이어나갔으나, 자신의 끼를 보여줄 때는 180도 달라진 모습으로 MC들의 시선을 단번에 사로잡았다.

현대무용을 배웠다는 손여은은 몸으로 이름을 표현하는 네임댄스를 준비했는데 춤의 주제는 김구라였다.

손여은은 꼬물꼬물 거리며 잔망미를 터뜨렸고, 이름을 완성한 뒤 김구라에게 총알을 쏘는 퍼포먼스까지 하는 등 깔끔하게 춤을 마무리했다.

윤종신은 “내가 보니까 손여은 씨 캐릭터를 알겠네. 배우 맞네요”라고, 현대무용을 배웠다는 최여진은 “이런 동작은 처음 봤다”고 말해 큰 웃음을 줬다.

손여은의 두 번째 매력 발산은 폭탄주 제조였다. 영화 속에서 폭탄주를 제조하는 역할을 맡은 그녀는 “딱 하루 강습을 받고 그 뒤부터 집에 맥주 7짝을 쌓아놓고 화장실에서 연습을 했다”고 밝혔고, 즉석에서 폭탄주 제조 과정을 보여줬다.

‘소맥믈리에’ 손여은은 “(뚜껑) 미리 따 드릴까요?”라는 윤종신의 말에 “아니요! 미리 따면 안 돼요”라며 전문가의 포스를 드러냈고 기습 소주병 치기로 시선을 사로잡은 것. 윤종신은 소맥 제조 앞에서 눈빛이 돌변하는 손여은의 모습에 “이 분은 갑자기 변해”라며 놀라워했고, 손여은은 이에 보답하듯 화려한 맥주 쇼로 스튜디오를 초토화시켰다.

한편 20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라디오스타’ 1-2부는 각각 수도권 기준 9.9%, 8.6%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수요일 밤 예능 동 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