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미국에 조니뎁이 있다면 한국엔 최민수…'죽어야 사는 남자' 수목극 1위

입력 2017-07-20 11:26:50 | 수정 2017-07-20 11:26:50
글자축소 글자확대
'죽어야 사는 남자' 최민수 강예원 신성록기사 이미지 보기

'죽어야 사는 남자' 최민수 강예원 신성록


‘죽어야 사는 남자’가 수목드라마 1위 자리를 차지했다.

시청률 조사 전문기관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9일 밤 첫 방송된 MBC 수목 미니시리즈 ‘죽어야 사는 남자’(연출: 고동선 | 극본: 김선희 | 제작: ㈜도레미엔터테인먼트)의 1회와 2회는 각각 10.4%와 10.3%(닐슨 수도권 가구 기준)를 기록하며 첫 방송과 동시에 수목극 1위에 올랐다.

‘죽어야 사는 남자’는 만수르와 같은 삶을 누리던 왕국의 백작이 35년 만에 딸을 찾기 위해 한국에 도착하면서 벌어지는 과정을 그린 코믹 가족 휴먼 드라마로 최민수, 강예원, 신성록, 이소연 등 독보적인 존재감을 뽐내는 연기파 배우들이 만나 폭발적인 시너지를 발휘해 ‘죽사남’ 신드롬을 일으킬 것을 예고했다.


지난 19일 방송에서 석유 재벌 ‘사이드 파드 알리’ 백작(최민수)이 전 재산을 잃을 위기에 놓이자 자신의 딸을 찾기 위해 한국으로 돌아오는 모습이 그려졌다. 백작은 ‘이지영B’(이소연)를 딸로 오해하고, 딸과의 재회에 앞서 사위 ‘강호림’(신성록)을 먼저 만나는 등 네 인물들의 얽히고 설킨 관계의 시작을 알려 시청자들의 관심은 앞으로 더욱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이처럼 ‘죽어야 사는 남자’는 신선한 소재와 설정으로 드라마의 패러다임을 제시해 시청자들의 열렬한 지지를 받으며 벌써부터 대박 조짐을 보이고 있어 앞으로의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MBC ‘죽어야 사는 남자’는 만수르와 같은 삶을 누리던 왕국의 백작이 딸을 찾기 위해 한국에 도착하면서 벌어지는 과정을 그린 코믹 가족 휴먼 드라마로 오늘 밤 10시에 3, 4회가 방송 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