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성관계 도중 연인 폭행' 아이언, 징역 8개월·집유 2년

입력 2017-07-20 13:54:54 | 수정 2017-07-20 13:54:54
글자축소 글자확대
아이언.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아이언. 한경DB


여자친구를 수차례 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힙합 가수 아이언(본면 정헌철)이 1심에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2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15단독 권상우 판사는 상해 등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아이언에게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 및 사회봉사 80시간을 선고했다. 권 판사는 "피고인은 피해자에게 무거운 상해를 입혔을 뿐 아니라 신고하지 못하게 협박하기도 했다"고 지적했다.

아이언은 지난해 9월 서울 창신동 자택에서 여자친구 A씨와 성관계 도중 요구를 들어주지 않는다며 주먹으로 얼굴을 내려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같은 해 10월 A씨가 이별을 통보하자 목을 조른 채 주먹으로 얼굴을 수차례 때리고 몸을 짓눌로 타박상과 골절상을 입힌 것으로 조사됐다. 아이언은 당시 부엌에서 흉기를 가져와 자신의 오른쪽 허벅지에 상처를 낸 뒤 "경찰에 신고하면 네가 찔렀다고 말하겠다"고 협박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아이언은 대마를 흡연한 혐의로 기소돼 지난해 11월 1심에서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아이언과 검찰 모두 항소하지 않아 이 판결은 그대로 확정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