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라디오스타' 장희진, 이보영 두 번 죽이는 전어 굴욕담…네티즌 '눈살'

입력 2017-07-20 13:46:57 | 수정 2017-07-20 15:27:25
글자축소 글자확대
'라디오스타' 장희진 이보영기사 이미지 보기

'라디오스타' 장희진 이보영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장희진이 절친인 이보영과의 일화를 공개해 네티즌들의 지적을 받고 있다.

지난 19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장희진은 지성-이보영 부부의 러브스토리와 두 사람과 함께 다닌 여행기를 털어놨다.

과거 KBS 2TV '내 딸 서영이'에 함께 출연해 이보영과 인연을 맺게 된 장희진은 "항상 이보영 언니와 식당을 가면 좋다"라고 고백했다. 식당 주인들이 이보영을 알아보고 서비스를 항상 줬기 때문.

장희진은 하지만 거제도 여행에서는 상황이 달랐다고 털어놨다. 그는 "전어가 철이라 '맛있겠다'라고 했더니 언니가 회를 시키며 전어를 조금만 주시면 안되냐고 식당 직원에게 물어봤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전어가 얼마인데 서비스로 달라고 하느냐'라고 직원분이 말씀하셔서 그냥 밥을 먹었다. 다 먹을 때 쯤 직원이 오더니 '내 딸 서영이'에 나오는 배우 아니냐며 저를 반가워하시며 전어를 서비스로 줬다. 주인공은 이보영 언니였는데 말이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네티즌들은 "가만히 있던 이보영 소환", "서비스를 왜 달라고 할까? 이해가 안간다", "이보영 두 번 죽이는 일화"라는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