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품위있는 그녀' 김선아 "이태임과 난투극, 힘들었다"

입력 2017-07-20 14:55:43 | 수정 2017-07-20 14:55:43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김선아가 이태임과의 난투극 뒷이야기를 전했다.

20일 서울 논현동 임페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JTBC 드라마 '품위있는 그녀'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품위있는 그녀'는 극 중 우아진(김희선 분)의 럭셔리한 삶에 간병인 박복자(김선아 분)가 등장하며 겪는 사건들을 담은 드라마로 불륜, 가정폭력, 상류층의 허상을 낱낱이 파헤치는 휴먼 시크 코미디. 매회 파란만장한 이야기와 신랄한 풍자로 안방극장을 사로잡고 있다.

기사 이미지 보기

지난 방송 분에서 박복자(김선아 분)는 우아진(김희선 분)의 남편 안재석(정상훈 분)이 윤성희(이태임 분)와 내연관계라는 사실을 알고 우아진 대신 윤성희를 응징하기 위해 나섰다.

"네가 안재석이랑 바람난 년이야?"라는 살벌한 대사를 시작으로 윤성희의 머리채를 잡고 뺨을 때리는 것은 물론 물세례까지 퍼부은 그녀는 그동안 '불륜남녀' 때문에 답답했던 시청자의 속을 뻥 뚫어주며 짜릿한 쾌감을 선사했다.

이 촬영신에 대해 김선아는 "이태임과의 난투극은 평소에 싸우는 걸 안좋아해서 많이 힘들었다. 이태임도 많이 힘들었을 것"이라며 "그래도 감독님이 디렉션을 잘 해주셔서 이 자리를 빌어서 감사드린다고 말하고 싶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