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홍수 피해 키웠다" 비난 받던 괴산수력발전소장 숨진 채 발견

입력 2017-07-20 14:49:45 | 수정 2017-07-20 14:49:45
글자축소 글자확대
KBS뉴스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KBS뉴스 캡처


지난 16일 집중호우 때 수위조절에 실패해 홍수 피해를 키웠다는 비판을 받아온 충북 괴산군 괴산수력발전소의 소장 김모 씨가 목을 매 숨진 상태로 발견됐다.

20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10분께 괴산수력발전소 사무실 건물 옥상에서 김 씨가 목을 매 숨져 있는 것을 직원들이 발견했다. 직원들은 점심 식사를 위해 소장실에 전화를 걸었지만 받지 않아 소재를 확인하다 김씨를 발견했다고 진술했다.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파악하기 위해 김씨의 휴대전화와 컴퓨터를 분석할 예정이다.

괴산수력발전소는 지난 16일 집중호우 때 홍수 조절에 실패한 것 아니냐는 지적을 받아왔다. 일부 주민들은 괴산수력발전소가 수문을 여는 시기에 실패해 하류 지역의 피해를 키운 게 아니냐고 주장해왔다.

괴산수력발전소는 이날 오전 6시 40분께 댐 상류에 시간당 30mm 이상의 비가 내리자 20여분 뒤 수문 2개를 열었고, 수위가 급격히 치솟아 낮 12시께 수문 7개 모두를 개방했지만 붕괴 위기까지 갔다. 주민들의 홍수 조절 실패 주장과 관련해선 위기 대응 매뉴얼에 따라 수문을 개방해왔다고 반박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파리바게뜨에 5378명 직접 고용 명령,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