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승훈 가스공사 사장 사의…"문재인 정부서 공공기관 사장 중 처음"

입력 2017-07-20 14:49:27 | 수정 2017-07-20 14:49:27
글자축소 글자확대
경제학자 출신으로 박근혜 정부 시절 임명된 이승훈 한국가스공사 사장이 스스로 자리에서 물러난다.

20일 정부와 가스공사에 따르면 이승훈 사장은 최근 정부에 사표를 제출했다. 사표는 이번주 내 수리될 예정이다.

새 정부 출범 후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공공기관의 사장 중에선 처음으로 사표를 낸 것이다.


2015년 7월 취임한 이 사장은 최근 민주노총과 한국노총 등이 꼽은 '공공기관 적폐 기관장 10인'에 오르면서 사임 압박을 받아왔다.

노동계는 가스공사가 공기업 경영평가에서 3년 연속 'D'를 받았고, 박근혜 정부 시절 노조의 동의 없이 성과연봉제를 강행했다는 점을 들었다.

이 사장은 대구 출신으로 경기고와 서울대 전자공학과를 졸업했다. 미국 노스웨스턴대에서 경제학박사 학위를 받고, 1988~2010년 서울대 경제학부 교수를 지냈다. 임기는 내년 6월30일까지였다.

가스공사는 조만간 사장추천위원회를 구성해 신임 사장을 선임할 예정이다. 신임 사장이 임명되기 전까진 안완기 대행(현 부사장) 체제로 운영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